자료

공익인권법 활동자료를 함께 나눕니다.

[부산일보] “구치소 보호장비 개선 지침 공개하라” 인권단체 반발

법무부가 수갑 등 교정시설 보호장비 사용과 관련한 개선 지침을 공개하지 않는 문제점에 대해 인권단체들이 세부사항을 공개해야 수용자 인권이 개선될 수 있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.
기사에서 희망법 박한희 변호사는 박한희 변호사는 “교정시설 보호 장비 사용에 대한 세부적인 지침을 모르면 수용자들이 자신이 부당한 처우를 받는지 알 수가 없다”며 “자세한 내용을 알아야 개선해야 할 점이 무엇인지도 논의할 수 있다”고 말했습니다.
원문보기